연예

‘썰전’ CP, 유시민 작가의 하차

“아쉬움 금할 길 없다”

유시민 작가가 ‘썰전’에서 하차한다. 2년 6개월 동안 함께했던 그가 떠나고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가 새롭게 합류한다. 제작진은 유시민 작가와의 행복했던 작업을 회상하며 그와 이별했다. 그리고 새로운 식구 노회찬 원내대표를 맞는다. 제3기생들로 꾸려진 ‘썰전’, 새로운 변화는 시작됐다.

JTBC ‘썰전’ 이동희 CP는 27일 일간스포츠에 “사실 유시민 작가가 제작진에 하차 의사를 전달한 게 6개월 전이다. 2년만 하고 그만하겠다고 수차례 의사를 전달했는데 제작진에서는 놓아줄 수 없었다. 간곡히 부탁해서 6월까지 진행하게 된 것이다. 6개월 전부터 합의된 일이었다. 그 시기가 왔고 그렇게 하차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 안에도 여러 차례 제작진이 유시민 작가를 설득하려 했지만, 쉽지 않았다. 이 CP는 “유시민 작가 생각에 지금 타이밍에 떠나는 게 본인을 위해서도 그렇고 프로그램을 위해서도 좋은 일이라고 하더라. 생각이 워낙 확고한 분이라서 더는 붙잡을 수 없었다. 아쉬운 마음이야 금할 길이 없다”고 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