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아시안컵 중국전 2대 0 완파

황의조·김민재 연속골, 조1위로 16강
손흥민 전격 기용 적중했다

한국 남자축구 국가대표팀이 중국과의 ‘2019 AFC 아시안컵’ 조별리그 3차전에서 2-0 승리를 기록했다. 앞서 필리핀(1-0), 키르기스스탄(1-0)을 상대로 2연승을 기록했던 한국은 중국마저 꺾으며 조 1위로 16강에 진출하게 됐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남자축구 국가대표팀(FIFA랭킹 53위)은 16일(이하 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 알나얀 경기장에서 열린 중국(FIFA랭킹 76위)과의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C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김민재, 황의조의 골에 힘입어 2-0으로 승리했다.

이날 벤투 감독이 꺼낸 포메이션은 4-2-3-1 이었다. 특히 14일 대표팀에 합류한 캡틴 손흥민을 선발로 내세웠다. 황의조가 최전방에 섰고, 손흥민-이청용-황희찬이 2선에, 중원에는 황인범-정우영이, 포백 수바리인에는 김진수-김영권-김민재-김문환이, 골키퍼는 김승규가 나섰다.

한국은 전반 14분만에 김민재의 헤더골을 기록했고, 후반 6분 손흥민이 상대 문전에서 얻어낸 페널티킥을 황의조가 침착하고 정확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며 중국에 2-0으로 앞서나갔다. 김민재는 두 경기 연속골을 기록하며 기세를 올렸다.

한국은 중국에 2-0으로 리드하면서도 끊임없이 공격을 이어갔고, 후반 25분 황의조 대신 지동원을, 후반 36분 이청용 대신 주세종을, 후반 44분 손흥민 대신 구자철을 투입했지만 추가골을 기록하지는 못한 채 중국에 2-0 승리를 거두는데 만족하며 경기를 마쳤다. 이로써 한국은 ‘2019 AFC 아시안컵’ 조별리그 3경기를 무실점으로 마쳤다.

한편, 조별리그 C조 1위로 16강에 진출한 한국은 오는 22일 밤 10시 두바이 라시드 스타디움에서 A·B·F조 3위 중 한 팀과 맞대결을 펼친다.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에 나선 벤투호는 ‘손전(前)’과 손후(後)’로 나뉘었다. ‘손세이셔널’ 손흥민(토트넘)이 있고 없고에 따라 벤투호의 공격옵션은 물론 스피드와 세트피스까지 달라졌다.
“손흥민이 있고 없고에 따라 경기 내용이 달라진다는 것은, 축구 모르는 사람도 느낄만 하다.”
“그래도 손흥민에게 너무 의존하기 보다는 제2제3의 손흥민을 키워내야 하다.:”
“손흥민처럼 기량 있는 선수는, 체육계, 아니 국가가 큰 맘 먹고 키워야 한다.”
16일밤의 중국전 축구 중계를 본 사람들은, 모두 손흥민에 대해 한 마디씩 언급했다.
17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의 알 나얀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중국과 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최종전은 ‘손흥민 효과’가 제대로 발휘된 한판 승부였다. 지난 14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22라운드 경기를 마치고 곧바로 비행기에 몸을 실은 손흥민은 곧바로 대표팀에 합류해 중국전 대비에 나섰다.
손흥민은 ‘혹사 논란’이 끊이지 않을 만큼 최근 많은 경기를 소화했다. 지난해 12월부터 지난 14일 맨유전까지 손흥민은 무려 13경기를 뛰었다. 토트넘 팬들도 손흥민의 대표팀 차출을 우려하는 목소리를 낼 정도였다.
손흥민이 없는 상황에서 조별리그 2경기를 펼친 벤투호는 비록 2연승을 거두며 일찌감치 16강 진출을 확정했지만 두 경기 연속 1골 밖에 넣지 못해 팬들의 아쉬움을 자아냈다. 특히 상대가 약체로 분류되는 필리핀과 키르기스스탄이었지만 밀집 수비를 효과적으로 공략하지 못해 두 경기 모두 1-0 승리에 만족해야 했다.
한 수 아래로 생각되는 중국이 같은 상대들에게 무력시위를 펼친 터라 대표팀을 바라보는 팬들의 시선은 곱지 않았다. 다만 필리핀과 키르기스스탄이 한국을 상대할 때와 달리 중국과 ‘맞불 경기’를 펼쳤다는 점은 간과됐다.
중국전을 앞두고 팬들은 손흥민의 투입 여부를 놓고 찬반이 갈렸다. 조별리그를 통과한 상황에서 토너먼트에 대비해 손흥민에게 휴식을 줘야 한다는 팬들의 목소리가 조금 더 높았다. 벤투 감독의 생각은 달랐다. 벤투 감독은 손흥민과 면담을 통해 철저하게 몸 상태를 점검한 뒤 선발출전을 결정했다.
선발출전뿐만 아니라 벤투 감독은 손흥민에게 공격형 미드필더 역할을 맡겼다. 황의조(감바 오사카)의 배후에서 공격 작업의 토대를 만들어주는 역할이었다. 손흥민은 소속팀인 토트넘에서도 해리 케인과 함께 투톱 스트라이커 역할을 맡았던 터라 벤투 감독이 맡긴 임무는 전혀 생소하지 않았다.
벤투 감독의 믿음대로 손흥민은 전후반 내내 돋보였다. 앞선 두 차례 경기에서 스피드를 살리지 못했던 벤투호는 중국 수비진들이 정신을 차리지 못할 정도로 빠르고 짧은 패스로 문전을 향했다. 볼을 잡으면 빠르게 치고 들어가는 손흥민 덕분에 공격의 스피드가 한층 빨라졌다.
상대 수비가 달라붙으면 재빠르게 동료에게 볼을 준 뒤 빈 곳으로 찾아 들어가 볼을 다시 이어받는 영리한 플레이로 상대 수비진을 흔들었다.
손흥민은 또 코너킥을 전담했다. 양발을 모두 잘 쓰는 손흥민은 좌우 가릴 것 없이 강력한 스피드로 볼을 문전으로 보냈고, 마침내 후반 6분 김민재(전북)의 헤딩 추가골에 도움을 줬다.
손흥민은 후반 30분께 오른쪽 코너킥 상황에서 페널티지역 오른쪽에 도사리던 황희찬(함부르크)에게 빠르게 땅볼 코너킥을 날렸고, 이는 날카로운 슈팅으로 이어졌다. 단순히 문전으로 띄우던 코너킥의 방식이 손흥민이 맡으면서 다양하게 변형됐다.
이날 중국전에서 보여준 손흥민의 모습은 지난해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을 떠올리게 한다. 손흥민은 당시 골잡이인 ‘동갑내기’ 황의조를 돕는 도우미 역할을 자처했고, 이날도 2선에서 공격 지원 역할을 맡았다. 아쉽게도 손흥민은 중국 문전을 향해 1차례 슈팅만 했다. 하지만 슈팅으로 이어진 ‘키 패스'(Key Passes)는 팀 내에서 가장 많은 7개를 기록했다. ‘도우미 역할’에 충실했다는 증거다.
손흥민은 또 중국전에서 프리킥을 4개나 따냈다. 팀 내 가장 많은 프리킥 유도로 상대의 집중 견제를 받았다는 얘기다. 또 손흥민은 패스 개수에서 42개를 기록했다. 빌드업의 첫 단계인 중앙 수비수 김영권(광저우·60개), 김민재(59개)와 이들의 패스를 두 번째로 이어받은 황인범(대전·66개), 정우영(알사드·69개)에 이어 팀 내 5위다.
좌우 측면으로 공격을 전개하는 때를 빼면 중앙 수비수와 더블 볼란테를 거친 볼은 공격 작업의 조율사 역할을 맡은 손흥민으로 이어지는 패턴이 이어진 셈이다.
벤투 감독은 경기가 끝난 뒤 “손흥민의 합류로 더 많은 공격적 옵션으로 가지고 플레이를 개선할 수 있었다”라며 “조별리그에서 경기력에 문제점이 있었지만, 손흥민의 노력과 희생으로 문제점이 해결됐다는 게 만족스럽다”고 칭찬했다.
한편 북한은 3전 전패로 2019년 아시안컵 조별리그에서 탈락했다. 베트남은 극적으로 16강행 마지막 티켓을 따냈다. 레바논은 페어플레이어 점수에서 베트남에게 밀렸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