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애틀랜타 한인 총격범에 사형 구형…증오범죄 추가 적용도 검토

아시아계 증오범죄에 대한 추가 처벌 의미

미국 검찰이 지난 3월 미국 조지아주에서 한인 4명을 포함해 8명을 총격 살해한 총격범에게 사형을 구형하고 증오범죄 적용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AP통신 등 주요 외신 보도에 따르면, 조지아주 풀턴 카운티 대배심은 11일 총격범 로버트 애런 롱(22)을 살인, 국내 테러리즘, 가중 폭행, 총기 소지, 흉기 공격 등의 혐의로 공식 기소했다.

총격범 롱은 지난 3월 16일 조지아주 애틀랜타 스파 두 곳에서 총기를 난사해 한인 여성 4명을 포함해 8명을 살해했다. 이번 기소는 애틀랜타 한인 4명을 살해한 것에 대한 것이다. 다른 카운티(지역)에서 발생한 나머지 4명의 살인 사건은 별도로 사법절차가 진행 중이다.
애초 현지 경찰은 사건 발생 직후 롱이 ‘성 중독’을 갖고 있었다면서, 해당 사건을 아시아계에 대한 증오범죄로 볼 수 없다는 태도를 보여 여론의 비난 세례를 받았다.

하지만 풀턴 카운티 검사장인 파니 윌리스는 이번에 법원에 제출한 기소 관련 서류에서 총격범 롱이 애틀랜타에서 인종, 출신국, 성 때문에 4명의 아시아계 여성을 살해했다고 밝혔다.
그는 롱이 살인 혐의로 유죄를 선고받으면, 증오범죄 혐의도 적용하겠다고 말했다. 지난해 통과한 조지아주의 증오범죄법은 기본 혐의에 대한 유죄가 결정이 난 뒤에 검사가 다시 증오범죄 혐의로 추가 기소할 수 있다.

증오범죄가 인정 되면 최대 2년 형의 형량이 추가된다. 하지만 롱은 이미 살인만으로 무기징역이나 사형을 선고받을 수 있다. 그러나 증오범죄를 인정하는 것은 최근 미국에서 급증하는 아시아계에 대한 증오와 폭력에 대한 추가 처벌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뉴욕타임스(NYT) 등은 윌리스 검사장이 이번 사건에서 사형을 구형하겠다고 밝힌 점도 이채롭다고 전했다. 지난해 11월 선출된 그는 자신의 선거 과정에서 사형 구형을 기피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한 바 있다.
하지만 윌리스 검사장은 이번 사건은 매우 중대한 범죄라면서 “불행하게도, (범죄) 케이스가 확대됐고 우리는 영장에서도 최고 처벌인 사형을 구형할 것”이라고 입장을 바꿨다고 AP통신은 전했다.

김원식 기자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