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여죄 찾아낼 것”…마동석 ‘父 빚투 논란’

피해자 측 재차 입장 표명

배우 마동석의 아버지를 둘러싼 ‘빚투(빚tooㆍ나도 떼였다)’논란이 쉽게 마무리되지 않는 모양새다. 피해자 측이 재차 입장을 밝히며 진실 공방으로 번지고 있다.
앞서 29일 오전 마동석 부친에게 5억 원 가까이 사기를 당했다고 주장한 인터뷰가 공개됐다. 피해를 호소하는 김 모 씨는 현재 요양전문병원에 입원 중인 것으로 알려졌고, 인터뷰는 김 씨를 대신에 법적 절차를 밟고 있는 조카 A 씨에 의해 이뤄졌다.
A 씨에 따르면 마동석 부친은 2010년 김 씨의 노후자금 5억 원 가량을 편취했고 이를 알게된 김 씨 조카들이 2016년 마동석 부친을 고소했다. 마동석 부친은 3억 원에 대한 편취가 인정돼 1심, 2심에서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받았다. 재판부는 마동석 부친이 고령인 점을 감안해 4년간 집행을 유예하도록 했다.

이에 마동석 측은 공식 입장을 통해 “2010년경 아버지의 사업상 투자 목적으로 받은 금액을 돌려드릴 예정이었으나 금액의 일부가 사실과 다른 부분이 있어 해당 부분에 대한 재판을 진행하였으며, 판결에 의해 변제해야 할 금액을 모두 지급 완료하였음을 마동석 배우의 아버지와 담당 변호사, 그리고 판결문을 통해 확인했습니다”고 설명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