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세대 미주 총동문회 육원자 회장 선출

VA서, 제1회 윤동주 미주 문학상 시상식도

2018년 연세대 미주 총동문회(회장 홍희경) 총회와 제1회 윤동주 미주 문학상 시상식이 지난 달 30일 버지니아 타이슨스 코너 메리어트 호텔에서 열렸다. 이날 미 전역에 참석한 각 지역 대의원과 워싱턴 동문들이 모여 총회를 갖고 육(김)원자 동문(시카고)을 13대 회장으로 추대했다.
내년 1월 1일부터 임기가 시작되는 육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미 전역의 회원들과 원활한 소통과 친목을 위해 기존의 미주동문 연세대 인터넷 뉴스를 강화하고 학교 발전에 이바지하는 동문회가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13대 회장에 첫 여성동문으로 선출되어 영광이라고 말하고 “윤동주 미주 문학상을 지속발전시켜 나가겠다”고 전했다. 이어 연세대 미주 문학상 위원회 최연홍 이사장이 제1회 윤동주 미주문학상 노세웅(버지니아 거주) 시인과, 우수상 탄야 고(고현혜, 캘리포니아 거주)시인에 대한 시상식을 거행됐다.

대상을 수상한 노세웅 시인이 낭송한 ‘땅끝 마을’ 시는 크루즈 여행을 하며 음식이 차고 넘치는 것을 보며 세상 어딘가, 저 북녘 땅에는 굶주리는 사람들이 있는데 하는 마음에 불편함이 있어 이를 시로 표현했다고 전했다. 1.5세 탄야 고 시인은 위안부 관련 시를 낭독하고 “모든이가 사랑하는 윤동주 시인의 이름을 딴 문학상에서 상을 받게 돼 감격과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이날 세계적인 채혁 테너(애틀란타 지회장)가 ‘시간에 기대어’와 선배 윤동주 시인의 ‘서시’를 불렀으며, 메트로폴리탄 여성 합창단의 축하 공연도 있었다. 특히 이날 행사에는 춘원 이광수의 차녀 이정화씨가 LA에서 참석해 관심을 끌었다. 휘날레에서 채혁 동문의 선창으로 아카라카 응원구호를 외치며 열정과 패기가 넘치던 학창시절로 돌아가는 시간을 갖기도 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