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오승환 시범경기 출전

투구수 13개중 11개 스트라이크

‘돌부처’ 오승환(37·콜로라도 로키스)이 퍼펙트 투구로 올해 미국프로야구(MLB) 시범경기의 문을 산뜻하게 열었다.
오승환은 26일 애리조나주 스코츠데일의 솔트 리버 필즈 앳 토킹 스틱에서 열린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의 시범경기에서 마운드에 올랐다.
시범경기 개막 이래 처음으로 출전한 오승환은 4회 팀의 세 번째 투수로 나와 세 타자를 모조리 뜬공으로 요리하고 이닝을 깔끔하게 막았다.
오승환은 첫 타자 트레이시 톰프슨을 1루수 뜬공으로, 후속 브랜던 반스는 유격수 뜬공으로 각각 잡았다.
마지막 타자 대니얼 존슨 역시 1루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공 13개를 던져 11개를 스트라이크로 꽂은 오승환은 5회 마운드를 리코 가르시아에게 넘겼다.

오승환은 올 시즌 스콧 오버그와 팀의 셋업맨 보직을 두고 시범경기에서 선의의 경쟁을 벌인다. 한국과 미국, 일본프로야구에서 소방수로 활약한 오승환에게 콜로라도는 강력한 뒷문을 기대한다. 오승환은 1세이브만 보태면 한·미·일 통산 400세이브를 수확한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