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우버 기사 총격에 한인승객 사망

덴버서, 탄피 10개 발견

콜로라도주 덴버에서 40대 한국인이 공유차량 서비스인 우버를 이용했다가 운전자의 총에 맞아 사망했다.

7일 USA투데이 등 미 언론에 따르면 지난 1일 오전 3시께 유니버시티 애비뉴 인근 I-25 주간 고속도로에서 우버 차량을 이용한 한인 남성 A(45)씨가 우버 기사가 쏜 총에 맞아 숨졌다. 현장에선 탄피 10개가 발견됐다.

덴버 경찰 대변인인 소니 잭슨은 “초기 조사 결과 운전자와 승객 사이에 다툼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마이클 A. 행콕(29)으로 신원이 밝혀진 우버 기사는 현재 1급 살인 혐의로 보석 없이 덴버 교도소에 수감돼 있다.

행콕의 가족은 A씨가 먼저 공격했으며 행콕이 정당방위 차원에서 총을 쏜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고 미 언론은 전했다.
이에 대해 우버 측은 “덴버에서 일어난 일에 매우 유감”이라며 “해당 운전자의 앱 접근권을 삭제했으며 경찰과 긴밀히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일반적으로 우버는 기사와 승객 모두 무기를 소지할 수 없도록 규정하고 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