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좌 펠로시·우 해리스…’유리천장’ 깬 바이든 의회 연설

권력승계 1·2위 모두 여성…미역사상 처음

28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취임 100일 하루 앞두고 가진 첫 의회 연설에서 지금까지와는 달랐던 장면이 주목 받았다. 바이든 대통령 연단 뒤에 앉은 이들이 모두 여성이었다는 것이다.

이날 하원 본회의장에서 진행된 연설에서 바이든 대통령 뒤엔 2명의 여성이 앉았다. 대통령 기준으로 오른쪽에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왼쪽에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이다.
대통령 뒤 의장석엔 상원의장을 겸하는 부통령과 하원의장이 앉도록 돼 있다. 대통령 유고시 권력 승계 1위, 2위다.
이날도 평소와 같았지만 2명이 모두 여성인 것은 미 역사상 처음 있는 일이다.
펠로시 의장은 지난 2007년 여성으로는 최초로 하원의장이 됐다. 그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시절에도 이 자리에 앉았지만 그 때는 마이크 펜스 전 부통령과 함께였다.
그러나 이번에 미 최초 여성 부통령인 해리스 부통령이 한 자리를 채우면서 바이든 대통령은 여성 2명을 뒤에 두고 연설하는 역사적인 장면을 연출했다.
해리스 부통령은 자메이카 이민자 출신 아버지와 인도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으며 미 역사상 첫 남아시아계이자 아프리카계, 그리고 첫 여성 부통령이다.
외신들도 유리천장을 깼다며 긍정적으로 평가했고 CNN은 “역사적인 일”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백악관도 “펠로시 의장이 대통령 의회 연설에 배석한 이후 14년 만에 두 자리 모두 여성으로 채워질 수 있었다”면서 “역사적”이라고 평가했다.
바이든 대통령도 연설을 시작하기 전 “마담 하원의장, 마담 부통령, 역대 어느 대통령도 이 연단에서 이런 단어를 사용한 적이 없다”며 “이제는 때가 됐다”고 상기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