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첫 동성애 흑인 여성시장 탄생

시카고, 미 정치 새 역사 쓰다

미국 3대 도시 시카고에서 ‘커밍아웃한 흑인 여성’ 시장이 탄생했다. 미국 대도시에서 흑인 여성, 그것도 성소수자 시장이 나온 것은 처음 있는 일로, 선거사에 새로운 기록을 쓴 셈이다. 2일 열린 시카고 시장 선거 결선 투표에서 ‘정계 새 얼굴’ 로리 라이트풋(56·민주) 전 연방검사가 ‘거물급 정치인’ 토니 프렉윙클(72·민주·쿡 카운티 의장)을 압도적 차로 누르고 최종 승리했다. 라이트풋은 시카고 최초로 동성애자임을 공개한 시장이며, 경찰감독위원회를 이끈 적도 있다.

개표가 거의 마무리된 시점에서 라이트풋과 프렉윙클의 득표율은 74%와 26%였다고 AP통신은 보도했다. 시카고 56대 시장이 될 라이트풋은 이날 밤 “시카고, 고맙습니다. 마음 깊이 감사드립니다”는 당선 소감을 전했다.

”오늘 여러분은 역사를 만든 것 이상의 일을 했습니다. 여러분은 변화를 위한 운동을 만들었습니다.” 이어 라이트풋은 동성배우자 에이미 에술먼과 어린 딸 옆에서 승리 연설을 했다. 그는 버락 오바마 행정부 초대 백악관 비서실장을 지낸 람 이매뉴얼(59·민주) 현 시장의 뒤를 이어 오는 5월 취임하게 된다.
미 언론은 라이트풋이 크게 세 가지 면, 즉 흑인 여성이라는 점, 그것도 성소수자라는 점, 정치 경력이 전무하다는 점에서 이번 선거 결과가 미 정치 역사에 큰 상징으로 남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AFP통신은 1837년 이후 시카고에서 단 한 명의 흑인 시장과 단 한 명의 여성 시장이 선출됐을 뿐이라고 전했다. 시카고 시는 1979년 첫 여성 시장 제인 번(81)에 이어 1983년 첫 흑인 시장 해롤드 워싱턴(1922~1987)을 선출했고, 전국적으로는 최초의 흑인 여성 연방상원의원 캐롤 모슬리-브론(1992)과 첫 흑인 대통령 버락 오바마(2008)를 배출했다. 정치적으로는 진보적이지만 사회문화적으로 보수적인 시카고에서 흔히 사회적 약자로 분류되는 ‘흑인’ ‘여성’ ‘동성애자’ 수식어를 한 번에 단, 정치 무경험자 시장이 탄생한 데 대해 현지 언론은 ‘정치 머신’으로 일컬어지는 부패한 시카고 정치에 신물 난 유권자들의 심리가 반영된 것이라고 풀이했다. 지난 2월에 열린 시카고 선거에는 14 명의 후보가 출마했다.
둘 다 진보를 자임하는 라이트풋과 프렉윙클이 가장 많은 표를 차지했으나 50%를 넘은 후보가 없어 결선이 치러졌다. 2월에 라이트풋은 17.5%, 프렉윙클은 16.1% 정도를 얻었다. 프렉윙클은 라이트풋이 경험이 부족하다고 비판했다. 그러나 라이트풋은 경력이 깨끗한 자신이 “우리를 실망시킨 현 상태에서 벗어나기에” 가장 적합한 후보이며 “평등, 포용, 공정함”을 실현시키겠다고 WBEZ에 말했었다.

라이트풋은 오하이오 주 매실런에서 태어나 미시간대학(앤아버)과 시카고대학 법대를 졸업했다. 이번 선거에서는 급부상한 시카고 정계의 새 얼굴로, 경찰 감독·감찰 기관의 수장으로 더 잘 알려져 있다. 이번 승리로 시카고는 미국에서 동성애자임을 공개한 시장을 선출한 가장 큰 도시가 되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