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코로나19 확진’ 신성록→전동석

‘드라큘라’ 개막 어쩌나

뮤지컬 ‘드라큘라’에 출연하는 배우 4명이 줄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에 개막을 3주 앞둔 ‘드라큘라’에 적신호가 켜졌다.
‘드라큘라’ 팀에서 처음으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건 배우 손준호다. 지난 23일 손준호 측은 “최근 컨디션이 좋지 않음을 느껴 자발적으로 검사를 받았고, 검사 결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 자가 격리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손준호는 5월 18일부터 8월 1일까지 블루스퀘어 신한카드홀에서 공연하는 뮤지컬 ‘드라큘라’에 출연할 예정이었다. ‘드라큘라’에는 뮤지컬 배우 김준수 전동석 신성록 조정은 임혜영 박지연 등이 출연한다.

손준호의 확진 소식이 전해지자 ‘드라큘라’ 팀은 즉시 코로나19 검사에 들어갔다. 이후 다음 날인 24일 배우 신성록, 김준수 등은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다는 소식을 전했다. 다만 방역지침에 따라 5월 5일까지 자가격리를 해야 된다고 덧붙였다.

배우들이 자가격리를 마친 후 공연 개막까지 약 2주 정도 남은 상황. 이때까지만 해도 ‘드라큘라’의 개막은 긍정적이라는 의견이었다. 그러나 28일 코로나19 재검사에서 신성록이 양성 판정을 받으며 상황은 달라졌다. 신성록의 소속사는 “신성록이 지난주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다. 그러나 자가격리 중 컨디션이 좋지 않아 자발적 재검사를 진행했고 27일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신성록을 시작으로 자가격리 중이던 ‘드라큘라’ 배우들이 줄줄이 확진 소식을 전했다. ‘드라큘라’의 제작사 오디컴퍼니 측은 공식 SNS를 통해 “‘드라큘라’ 연습 중인 배우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게 되어 일부 인원이 밀접 접촉자로 분류 및 자가격리 대상이 된 바 있다. 자가격리 중인 인원 중 추가적으로 3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게 됐다”고 전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