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폼페이오“다음주 4차 방북”

대북특별대표에 스티븐 비건 임명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다음주 북한 비핵화 논의를 위해 북한을 방문한다. 특히 폼페이오 장관은 신임 대북정책 특별대표에 스티븐 비건 포드 부회장을 임명하고 내주 방북에 동행하기로 했다. 교착 국면에 빠졌던 북미 비핵화 협상의 새로운 물꼬가 트일지 주목된다. 폼페이오 장관은 23일 국무부 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다음주에 북한을 방문한다”고 직접 방북 계획을 발표했다. 구체적인 방북 일정은 밝히지 않았다. ‘빈손 방북’ 논란을 낳은 지난달 초 3차 방문에 이은 그의 4차 방북이다.

폼페이오 장관은 아울러 지난 2월 조셉 윤 대표의 은퇴로 공석이던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에 스티븐 비건 부회장을 임명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스티븐은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비핵화'(FFVD) 목표 달성을 위한 노력을 함께할 것”이라며 “우리는 목표를 향한 더 많은 외교적 진전을 이루기 위해 내주 북한을 방문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외교를 통해 북한의 안보 위협을 영원히 해결하는 것은 트럼프 대통령의 최우선 과제 중 하나로 꼽힌다”며 비핵화 대화 노력을 강조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4차 방북에서 미국이 요구하는 핵시설 리스트 제출과 북한이 주장하는 종전선언을 놓고 최종 접점을 찾는 데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그의 4차 방북이 지난달 3차 때처럼 줄다리기 끝에 구체적인 성과 없이 끝나고 김정은 위원장 면담조차 불발한다면, 북미 비핵화 협상이 더욱 꼬이게 되고 중대 고비를 맞을 수도 있다는 전망도 없지 않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