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프랑스, 크로아티아에 4-2 승리

[러시아 월드컵]

‘아트사커’ 프랑스가 ‘발칸 전사’ 크로아티아를 4-2로 꺾고 20년만에 월드컵 우승을 차지했다.
디디에 데샹 감독이 이끄는 프랑스(7위)와 즐라트코 다리치 감독이 수장으로 있는 크로아티아(20위)는 16일(이하 한국시간) 러시아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2018 러시아 월드컵’ 결승전을 치렀다.

‘2018 러시아 월드컵’ 결승전에서 프랑스는 크로아티아에 4-2 승리를 거뒀고, 지난 1998년 자국에서 열린 ‘1998 프랑스 월드컵’ 우승 이후 20년 만에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리는 영광을 안았다.
특히 디디에 데샹은 ‘1998 프랑스 월드컵’에서는 주장으로,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는 감독으로 다시 한 번 월드컵 우승 트로피를 품에 안으며 명장 반열에 올라서게 됐다.
이날 경기에서 프랑스는 전반 18분 크로아티아의 마리오 만주키치의 자책골로 앞서 갔지만, 10분 후인 전반 28분 이반 페리시치에게 동점골을 허용했다. 하지만 또 다시 10분 뒤 전반 38분 동점골의 주인공 이번 페리시치는 핸드볼 반칙으로 패널티킥을 내줬고, 앙트완 그리즈만은 침착하게 골을 성공시키며 전반전을 2-1로 마쳤다.
크로아티아는 후반전에도 프랑스와 치열한 접전을 펼쳤지만, 3경기 연속 연장 승부를 치른 탓에 체력적으로 지친 모습을 보였다. 그리고 후반 7분 관중들이 그라운드에 난입하며 경기가 잠시 중단, 크로아티아는 상승세의 흐름이 끊기게 됐다.
이에 프랑스는 후반 13분 폴 포그바가 추가골을, 후반 20분 킬리안 음바페가 쐐기골을 작렬하며 크로아티아에 4-1로 앞서 나갔다. 우승을 거의 확정한 프랑스는 후반 24분 주장 위고 요리스가 골문 앞에서 실수를 범하며 마리오 만주키치에게 만회골을 허용했지만, 마지막까지 뒷문을 걸어 잠구며 결국 크로아티아에 4-2 승리를 거두며 ‘2018 러시아 월드컵’ 우승을 확정지었다.
사상 처음으로 월드컵 결승에 진출한 크로아티아는 프랑스에 막히며 ‘2018 러시아 월드컵’ 준우승을 차지했고, 벨기에는 3위, 잉글랜드는 4위에 이름을 올렸다.

한편, 월드컵 최우수선수에게 주어지는 골든볼은 팀을 준우승으로 이끈 크로아티아의 루카 모드리치가 수상했다. 실버볼은 벨기에의 에당 아자르가, 브론즈볼은 ‘2018 러시아 월드컵’ 결승전 최우수선수(MOM) 프랑스의 앙투안 그리즈만이, 영플레이어상은 프랑스의 킬리안 음바페가, 골든부츠는 이번 대회에서 6골을 기록한 잉글랜드의 해리 케인이 수상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