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프로답지 못한 행동 부끄럽고 죄송”

술이 덜 깬 상태로 인터뷰에 지각했다가 예정됐던 모든 인터뷰 일정들을 취소하며 논란의 중심에 선 배우 김지수가 이날 자신의 행동에 대한 사과의 뜻을 전했다.

17일 오후 김지수는 소속사 나무엑터스를 통해 “오랜만에 하는 영화고, 좋은 평을 많이 이야기해주셔서 기쁜 마음으로 뒷풀이 자리까지 하게 됐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오랜만에 갖는 술자리이다 보니 제 생각보다 컨디션 난조가 컸다. 제 딴에는 영화에 책임감을 가지고 반드시 인터뷰에 응해야 한다는 마음이었는데 그게 오히려 안 좋게 번져서 슬프고, 죄송할 뿐이다”라고 사과했다.

또 김지수는 “정말 죄송하다는 말 밖에 드릴 말씀이 없다. 남은 시간 동안 저의 책임을 다하고 사죄하겠다”고 얘기했다.
이 사과문은 소속사가 이날 김지수와의 인터뷰를 앞두고 있던 취재진을 향해 보내진 글이다.
앞서 이날 김지수는 오전 10시부터 자신이 주연으로 출연한 영화 ‘완벽한 타인'(감독 이재규)의 개봉을 앞두고 홍보 인터뷰를 진행할 예정이었지만 첫 시작 시간인 10시보다 40분 늦게 현장에 도착했다.

김지수가 도착한 후 인터뷰 자리가 마련됐지만, 술에 덜 깬 모습으로 정상적인 인터뷰를 진행하기 어려운 모습을 보였다. “어제 회식이 있었다”고 상황을 전했음에도 온전한 대화는 이어가기 힘든 상황이 이어졌고 이에 5분 만에 인터뷰는 취소됐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