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프로레슬링 대부 ‘표범’ 이왕표

담낭암 투병 끝 타계…장기기증 불발

한국 프로레슬링의 대부로 활약했던 이왕표 한국 프로레슬링연맹 대표가 4일 오전 8시48분 별세했다. 향년 64세. ‘박치기왕’ 김일의 수제자로 1975년 프로레슬러로 데뷔한 고인은 세계프로레슬링기구(WWA) 헤비급 챔피언에 오르면서 국민적인 인기를 누렸다. 당시 ‘표범’이란 별명답게 화려한 발차기로 숱한 상대를 제압했다. 고인은 80년대 중반 이후 프로레슬링의 인기가 떨어진 뒤에도 한국을 대표해 왕성하게 활동했다. 특히 2009년과 2010년 종합격투기 선수 출신 밥 샙과 타이틀 경기를 치르는 등 인기 부활을 위해 온몸을 던지기도 했다. 고인은 2015년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공식 은퇴식을 열고 사각의 링과 작별한 뒤에도 최근까지 한국 프로레슬링 발전을 위해 물심양면으로 힘써왔다. 고인은 앞서 2013년부터 3차례에 걸쳐 담낭암 수술과 항암치료 끝에 기적처럼 병을 이겨냈지만, 최근 암이 재발하면서 치료를 받던 중 갑작스럽게 눈을 감았다.
5일, 이왕표 대표의 임종을 지켰던 안성기 한국프로레슬링연맹 사무총장은 “2013년 장기 기증 의사를 밝혔을 때는 건강했기에 괜찮았지만, 5년 동안 투병을 하면서 장기의 기능이 완전히 망가져 기증은 힘들 것 같다”며 ”장례 절차를 이미 진행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2013년 당시 담도암 3기 판정을 받은 그는 수술을 앞두고 방송을 통해 유언을 담은 문자 메시지를 직접 공개해 화제를 뿌렸었다. 공개된 메시지에는 “나 이왕표는 수술 중 잘못되거나 차후 불의의 사고로 사망 시 모든 장기를 기증하기로 한다”며 “나의 눈은 이동우에게 기증하고 싶다”고 적혀 있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