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한국계 여아 눈더미에 깔려 사망

시카고 알링톤 하이츠 지역서

폭설이 내린 중부 시카고 지역에서 한국계 십대 어린이가 눈에 깔려 사망했다. 21일 시카고트리뷴 등 현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지난 20일 오후4시30분께 시카고 북서부 알링턴 하이츠 지역에서 에스더 정(12)양이 저체온증과 질식으로 사망했다고 경찰관계자가 밝혔다.
정 양은 이날 오후 이 지역 한인교회인 로뎀교회 앞에 쌓인 눈더미에서 또 다른 한국계 여아(9)와 얼음집을 만들면서 놀던 중 갑자기 눈더미가 무너져 깔렸다. 12살난 한인소녀는 로뎀교회 정성국 목사의 삼남매 중 막내로 이날 가족들이 교회에서 예배를 드리는 사이 교회 앞에서 눈구덩이를 파고 놀다, 눈더미가 쓰러지면서 숨지는 참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고는 106 이스트 컬리지 드라이브에 위치한 한인 교회인 로뎀 교회 앞에서 발생했다. 에스더 정양은 당시 9살난 여자친구인 소피아 신양과 함께 제설작업으로 쌓인 눈 속에서 터널을 만들고 놀았는데, 눈더미가 쓰러져 파묻힌 후 도와달라고 소리쳤으나 아무도 듣지 못했고, 사고발생 후 한시간 뒤에야 어른들에게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졌다. 신양의 삼촌은 정양과 신양이 한 시간이 넘어도 교회당 안으로 들어오지 않아, 이들을 찾으러 밖으로 나갔다 둘이 눈 속에 파묻힌 것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에스터 정양은 온몸이 눈 속에 완전히 파묻힌 상태였고 소피아 신양은 가슴까지만 눈이 덮힌 상태로 도와달라고 외치고 있었다고 이웃들은 전했다. 이 둘은 이날 낮 2시 40분경 구급대에 실려갔으며, 에스터 정양은 병원으로 옮겨질 당시 심장마비를 일으켜, 일요일 오후 4시 40분경 사망판정을 받았다. 쿡 카운티 검시소는 정양의 사인을 질식과 저체온증이라고 밝혔다.함께 눈더미에 파묻혔던 소피아 신양은 생명에 지장이 없으며, 병원에서 저체온증으로 치료를 받고 있다. 시카고 일원에는 지난 11~12일 7인치의 눈이 내린 데 이어 18~19일 최대 9인치에 달하는 눈이 더 내렸다. 이웃들은 에스더가 마당에서 눈구덩이를 파고 노는 것을 자주 즐겨했기 때문에, 설마 이런 사고를 당할 것이라고는 생각지도 못했다고 밝혔다.
한편 폭설피해 한인 가족 후원금이 하루새 2만6천 달러가 모였다. 미국의 유명 크라우드펀딩 사이트 ‘고펀드미'(GoFundMe)에 개설된 정 양 가족 후원 캠페인에는 23일 오후 6시30분 기준 총 2만6천486달러(약 3천만 원)가 모였다고 연합뉴스가 밝혔다.
측근 레이몬드 리씨가 정 양 장례 비용 마련 등을 돕기 위해 페이지를 개설한 후 미 전역에서 490여 명이 작게는 1~2달러부터 많게는 1천 달러(약 110만 원)까지 뜻을 보탠 결과라고 한다. 기부자들이 정 양 가족에게 남긴 위로의 글도 끝없이 이어지고 있으며, 소셜미디어 페이스북에 공유된 횟수만 2천300회 이상으로 나타났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