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한국축구, 이란 꺾고 8강행

황의조·이승우 ‘골!골!’

이란만 만나면 움찔했던 한국 축구가 몸을 던지는 투혼과 화끈한 공격축구로 속이 시원한 승리를 따냈다.

‘인맥 발탁’ 논란을 화끈한 득점포를 씻어낸 황의조(감바 오사카)와 첫 선발출전에서 골맛을 본 이승우(베로나)의 ‘쌍끌이 골’을 앞세운 한국 축구가 ‘난적’ 이란을 꺾고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금빛 환호’를 향해 한 걸음 더 전진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축구대표팀은 23일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치카랑의 위바와 묵티 스타디움에서 치러진 이란과 남자축구 16강전에서 전반 40분 터진 황의조의 결승골과 후반 10분 이승우의 추가골이 이어지며 2-0으로 이겼다. 이로써 한국은 앞서 열린 16강에서 홍콩을 3-0으로 꺾은 우즈베키스탄과 오는 27일 브카시의 패트리엇 스타디움에서 준결승 진출을 놓고 8강 대결을 펼친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