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허리케인 마이클 폭풍 위력

조지아-캐롤라이나 위협

메이저급인 4등급으로 미국 플로리다에 상륙한 허리케인 ‘마이클’이 열대성 폭풍으로 강등됐지만, 여전히 위력을 발휘하고 있다고 미국 언론들이 11일 전했다. 국립허리케인센터(NHC)에 따르면 마이클은 이날 오전 캐롤라이나 지역을 지나고 있다. 전날 오전 플로리다에 상륙한 마이클은 앨라배마 남동부 지역과 조지아를 할퀴고 지나갔다. 최고 풍속은 시속 50마일(80km)로, 열대성 폭풍 급이다. 풍속이 시속 74마일(119㎞)부터 허리케인으로 분류된다.

마이클은 시속 21마일(34km)로 북동쪽으로 이동 중이며 12일 새벽 버지니아 남동부 해안을 통과해 대서양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예상된다. 지금까지 2명의 희생자가 보고됐다. 플로리다에서는 나무가 집을 덮치면서 남성 1명이 숨졌고, 조지아에서는 집안으로 날아온 파편에 소녀 1명이 사망했다. 조지아·앨라배마까지 남부 3개 주에 걸쳐 총 83만 건의 단전 신고가 접수됐다. 약 6천 명이 긴급 대피소에 머물고 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