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정치

‘현찰 30만불 나눔 행사’ 논란

시카고 시장 출마 자선사업가

시카고 시장 선거에 출마한 자선사업가가 도시 남부 흑인 밀집지역에서 ‘현찰 30만 달러 나눔 행사’를 열어 논란이 일고 있다. 24일 시카고 언론 등에 따르면 시카고 중견 사업가 윌리 윌슨(70·민주)은 지난 22일 시카고 ‘뉴 코브넌트 미셔너리 침례교회’에서 30만 달러에 달하는 현금을 약 2천 명의 예배 참석자들에게 나눠줬다. 윌슨의 ‘닥터 윌리 윌슨 재단’은 “생활고에 처한 주택소유주들의 재산세 부담을 덜어주기 위한 것”이라고 소개했다. 행사에는 오는 11월 재선에 도전하는 브루스 라우너 일리노이 주지사(공화)도 참석해 논란을 부채질했다. 소식이 전해지자 “시장 선거에 나선 사람이 공공장소에서 돈을 나눠준다는 건 있을 수 없는 일”이라는 지적이 제기됐고, 일각에서는 “라우너 주지사가 흑인사회 지지를 얻기 위해 윌슨을 이용했다”는 비난도 일었다. 일리노이 선관위 대변인은 “지급된 현금이 윌슨의 선거자금이 아닌, 자선재단 기금에서 나왔기 때문에 선거자금법 위반 혐의를 피할 수 있다”고 말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