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힐러리 “2020년 대통령 선거 출마 안할 것”

힐러리 클린턴 전 미국 국무장관이 오는 2020년 미 대통령 선거에 출마하지 않는다고 4일 공식 선언했다. 동시에 그는 ”나는 아무 데도 가지 않는다”면서 계속 정계에 남아있을 것을 분명히 했다. 클린턴 전 장관은 이날 뉴욕 지역방송 ‘뉴스12 웨스트체스터’와의 인터뷰에서 ”나는 출마하지 않는다. 그러나 난 계속 내 신념을 위해 일하고, 말하고, 지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2016년 대선에서 민주당 후보였던 그는 선거운동 내내 유력한 당선 후보로 거론됐지만 결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패배했었다.

클린턴 전 장관은 ”나는 아무 데도 가지 않는다. 지금 우리나라에 걸려있는 일, 지금 일어나고 있는 일들이 나를 매우 골치 아프게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재 미국은 ”단순한 양극화가 아니라 내가 성인이 된 이후 본 적 없는, 정말 반대되는 진영에 빠져들어 갔다”고 우려했다. 작년 10월 정보기술 전문매체 리코드와의 인터뷰에서 클린턴 전 장관은 출마 여부를 부인하면서도 질문이 거듭되자 ”글쎄, 나는 대통령이 돼 보고 싶다”고 언급해 미련이 남은 듯한 태도를 보였었다.

또 CNN은 지난 1월 ”클린턴 전 장관이 최근 지인들에게 2020년 대통령 선거 출마와 관련해 ‘난 문을 닫지 않을 것’이란 말을 했다”며 그가 대권 재도전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클린턴 전 장관은 이날 뉴스12 인터뷰에서 뉴욕 주지사나 시장 등 선출직 공무원 후보 출마를 고려하냐는 질문에 ”그렇지 않다”며 ”그러나 뉴욕에 사는 것을 사랑한다. 8년간 상원의원으로서 미 전역의 사람들과 일할 기회를 가졌던 것에 감사하다”고 답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