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111회 ‘2019 시카고 오토쇼’ 개막

7일부터 18일까지 맥코믹 플레이스에서

2019 시카고 오토쇼가 7일부터 18일까지 시카고 맥코믹 플레이스에서 열린다. 1901년 첫 회 이래 올해 111회를 맞은 북미 최고(最古) 모터쇼이며 방문자가 100만명에 이를 만큼 주목도가 높다. 올해는 픽업 트럭, 스포츠 세단 등의 신차가 북미 소비자들의 주목을 끌었다. 미국차 포드는 대형 픽업트럭인 2020년형 슈퍼 듀티를 선보였다. 변속기는 모두 10단 자동과 맞물린다. 일반, 토우/하울, 에코, 슬리퍼리, 딥 샌드/스노우 등의 주행모드를 지원한다. 안전품목은 긴급자동제동, 차로이탈경보, 보행자 탐지 기능을 더했다. 크라이슬러는 퍼시피카와 그랜드 캐러밴의 35주년을 기념한 스페셜 에디션을 강조했다. 새 차는 하반기에 출시할 예정이다. 캐딜락은 XT5 스포츠 패키지를 선보였다.

유럽은 폭스바겐은 제타 GLI를 공개했다. 새 차는 골프 기반 세단인 제타의 고성능 버전이며 새 차를 2분기부터 북미에 시판할 계획이다. 일본의 토요타는 상품성을 개선한 중형 픽업트럭 2020년형 타코마를 내놨다. 새 차의 외관은 그릴, 휠 등의 디자인을 바꿨다. 마쓰다는 MX-5 30주년 기념판을 공개했고 스바루는 7세대 레거시를 선보였다. 한국의 기아자동차는 2020년형 스포티지를 앞세웠으며, 새 차를 상반기 내 북미에 출시할 예정이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