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월말 2차 북미정상회담 할 것”

폼페이오, 아시아 모처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30일 “우리는 2월 말에 북미 정상회담을 할 것”이라며 2월 말 회담 개최 의지를 다시 한번 강하게 내비쳤다.

대북협상을 총괄하고 있는 폼페이오 장관은 “우리는 2월 말에 회담을 할 것이라고 생각한다”라며 “그게 바로 북한이 현재 동의한 것이고, 우리가 마찬가지로 북한과 동의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북미 양국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 2차 정상회담 성사를 위해 고위급·실무급 회담을 잇따라 열고 있는 가운데 ‘2월 말’ 회담 개최를 공식화한 것으로 풀이된다.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지난달 18일 트럼프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의 예방을 받고 면담한 뒤 “2차 정상회담은 2월 말께 열릴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또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2차 정상회담 개최지와 관련해 “우리는 아시아의 모처에서 할 것”이라면서 “그곳이 좋아 보인다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