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2주 연속 우승 도전하는 박성현

세계 랭킹 1위 자리도 탈환

박성현이 세계 랭킹 1위 자리를 되찾고 2주 연속 우승에 도전하고 있다.

박성현은 지난주 끝난 HSBC 위민스 월드 챔피언십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최종 라운드에서만 버디 9개를 몰아치며 호주 교포 이민지를 두 타차로 물리치며 시즌 초반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이 대회 우승으로 박성현은 세계 랭킹 1위 자리에도 올랐다. 4일 발표된 랭킹에서 박성현은 6.74점으로 6.54에 머무린 아리야 주타누간을 누르고 최고 자리를 차지했다. 박성현이 1위 자리에 다시 오른 것은 지난해 10월말 이후 127일만이다. 이 대회에서 박성현은 주타누간과 맞대결을 펼쳤다. 3라운드까지 주타누간이 4타차 앞섰지만 전혀 주눅들지 않은 플레이를 선보였다. 드라이버 평균 비거리와 페어웨이 안착률, 그린 적중률 등 모든 수치에서 주타누간을 압도했다. 결과적으로 주타누간은 두 번이나 더블보기를 기록하며 추락, 8언더파로 공동 8위로 대회를 마감했다. 박성현의 완벽한 승리와 세계 랭킹 1위 재탈환 순간이었다.

우승 직후 박성현은 필리핀 대회에 나섰다. 우승상금이 고작 1만7천달러에 불과한 이 대회에 박성현이 출전한 이유는 그의 새 메인 스폰서인 필리핀 블룸베리 리조트 앤드 호텔이 주최했기 때문이다. 이 대회에서도 선전하고 있는 박성현은 2주 연속 정상에 가까이 갔다. 2라운드까지 9언더파를 기록한 박성현은 2위와 5타차로 간격을 벌렸다. 이 대회에는 박성현 팬클럽 뿐만 아니라 현지 골프팬들도 대거 몰려들어 세계 랭킹 1위의 명성을 실감케 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