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2018 미스코리아 진 김수민

미스 경기로 출전, 장학금 1억원

2018 미스코리아 진으로 선발된 김수민(23)이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미스 경기로 출전한 김수민은 4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올림픽 홀에서 열린 2018년 미스코리아 선발대회에서 본선에 진출한 최종 32명 중 진으로 뽑혀 1억 원(장학금 5000만 원 포함)의 상금을 가져가게 됐다.

김수민은 “기대하지 못했는데 큰 상을 주셔서 감사하다”며 “해야 할 일도, 하고 싶은 일도 많은데 초심대로 무슨 활동이든 열심히 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올해 23세인 김수민은 미국 디킨슨대학교에서 국제경영학 출신으로 장래희망은 국제부 기자다.

취미는 춤과 노래, 특기는 성대모사와 외국어다. 미스코리아 홈페이지 프로필에 따르면 김수민의 키는 173cm, 몸무게는 58.9kg이다. 자신의 매력을 나타내는 해시태그로는 ‘#생얼자신감’, ‘#먹방요정’, ‘#레깅스’ 등을 꼽았다.

한편 이날 미스코리아 선에는 서예진(20·서울)과 송수현(25·대구), 미에는 김계령(22·인천), 박채원(24·경기), 이윤지(24·서울), 임경민(20·경북)이 각각 선정됐다. 선은 상금 3000만 원(장학금 1000만 원 포함), 미는 2000만 원을 받는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