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사회

50명 탄 이탈리아 스쿨버스, 방화 전소

“테러 의도 배제 못해”…인명피해 없어

이탈리아에서 아동 50여 명을 태운 스쿨버스가 난민정책에 불만을 품은 운전사에 의해 납치돼 방화로 전소되는 아찔한 일이 벌어졌다.

자칫 대형 참사가 될뻔한 사건이었지만, 버스에 타고 있던 어린이들은 경찰이 발 빠르게 대처한 덕분에 다행히 큰 화를 면해 이탈리아 전체가 가슴을 쓸어내렸다. 경찰은 이번 범행이 테러 시도일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범인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

ANSA통신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20일 오전 북부 크레모나의 한 중학교 학생 51명을 태운 스쿨버스가 밀라노 동남부 외곽의 도로에서 불길에 휩싸여 차량이 완전히 불에 탔다.
경찰은 아프리카 세네갈 출신인 47세의 스쿨버스의 운전사가 정부의 강경 난민정책에 불만을 품고, 학생들을 납치한 뒤 버스에 불을 질러 이들을 살해하려 한 것으로 보고 있다.

40여 분에 걸친 이날 납치·방화극은 범인이 12세 안팎으로 알려진 탑승 어린이들을 학교로 데려다주는 대신에 차량을 밀라노 쪽으로 돌리면서 시작됐다. 세이누 사이라는 이름으로 알려진 범인은 휘발유와 라이터로 학생들을 위협하면서 이들 모두의 손을 묶고 “아무도 살아남지 못할 것”이라고 위협한 것으로 전해졌다. 일간 라레푸블리카는 범인이 학생들의 휴대폰을 전부 압수했으나, 한 학생이 휴대폰을 은밀히 바닥에 떨어뜨린 뒤 결박을 풀고 가까스로 경찰에 신고 전화를 함으로써 모두가 목숨을 건졌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